커버이미지

봄바람 살랑살랑∼ 봄맞이축제 하는 이중섭공원 가볼까

등록일2017.03.25 08:16 조회수1039
인근에 미술관·서귀포매일올레시장·천지연폭포…"걷고, 먹고, 즐기자"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3월 마지막 주말(25∼26일) 제주는 흐리고 비가 내리다가 토요일 낮에 그친 뒤 구름 많겠다.

서귀포봄맞이축제가 열리는 이중섭공원 일대를 찾아가면 어떨까. 축제 현장 인근에는 이중섭미술관과 서귀포매일올레시장, 천지연폭포 등이 모여 있어 봄을 맞아 나들이하기 딱 좋은 곳이다.

◇ 토요일 오전 비 내린 뒤 구름 많음

토요일인 25일은 흐리고 비(한라산 정상 부근 비 또는 눈)가 5∼10㎜가량 내리다가 낮에 그치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8∼10도, 낮 최고기온은 12∼13도로 예상된다.

일요일인 26일은 구름 많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6∼8도, 낮 최고기온은 12∼14도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제주도 전 해상에서 1∼2m 높이로 일다가 일요일에 1.5∼2.5m 높이로 다소 높아지겠다.

폭우 뒤 관광객 맞는 이중섭거리 목련꽃[연합뉴스 자료사진]
폭우 뒤 관광객 맞는 이중섭거리 목련꽃[연합뉴스 자료사진]

◇ 남녘 제주서 봄맞이 하세…이중섭공원서 '봄맞이 축제'

한반도에서 가장 먼저 봄이 찾아오는 제주 서귀포에서 봄 정취를 즐기며 다양한 전통문화를 체험하는 '제7회 서귀포 봄맞이 축제'가 이번 토요일까지 이중섭공원 일대에서 진행된다.

'복사꽃이 돗국물에 빠진 날'(복사꽃이 몸국을 끓이는 가마솥 돼지국물에 떨어지는 잔칫날 모습을 상징)을 주제로 마련됐다.

행사 둘째 날인 토요일에는 돼지고기를 삶은 국물에 모자반과 돼지고기를 넣어 끓인 '몸국', 삶은 돼지고기와 순대를 썰어 작은 쟁반에 담은 '돼지고기반' 등 예부터 제주에서 큰일을 치를 때 마을 사람들에게 대접한 전통음식을 나눠 먹는 행사가 마련된다.

조선시대 정의현에서 관민이 함께 화전을 부쳐 먹던 '정소암 화전놀이'의 정신을 계승하고 옛 선인의 삶의 문화와 미풍양속을 되새기는 진달래꽃 화전음식 재현·체험 행사가 열린다.

한국전쟁 당시 서귀포에 와 11개월여 살았던 한국 근대 서양화의 거장 이중섭(1916∼1956)을 기리는 서귀포 은지화 그림그리기 대회가 어린이를 대상으로 치러지며 국악인 최예림 가야금병창, 서귀중앙여중 밴드 크레센도, 레옹 라이브 등 흥겨운 공연도 펼쳐진다.

희귀 화목과 과수묘 20여 종 2천500여 그루를 축제 참가자들에게 무료로 나눠주는 '꽃나무 나눔행사'도 마련된다.

서귀포봄맞이축제[연합뉴스 자료사진]
서귀포봄맞이축제[연합뉴스 자료사진]

축제 현장 일대는 문화예술과 제주의 아름다움을 즐길 수 있는 명소가 여럿 모여있어서 도민과 관광객의 발길이 잇따르는 곳이다.

서귀포시는 이중섭 화백이 한국전쟁 당시 기거했던 초가집을 복원하고 이 집앞 도로를 '이중섭거리'로 지정했다.

이중섭거리에는 이중섭미술관과 아기자기한 소품 가게, 카페 등이 모여있고 주말에는 문화예술시장이 열려 문화예술인 등이 다양한 수공예품을 판매한다.

서귀포 유토피아로에 설치된 조각작품[연합뉴스 자료사진]
서귀포 유토피아로에 설치된 조각작품[연합뉴스 자료사진]

천지연폭포, 새연교와 새섬, 걸매생태공원, 칠십리시공원도 인근에 있어 제주의 아름다운 자연과 문화예술을 두루 둘러볼 수 있다.

제주의 신선한 농수산물을 구입하고 맛있는 음식도 사 먹을 수 있는 서귀포매일올레시장과 맛집이 모여있는 아랑조을거리 등도 가까이에 있다.

제주의 아름다운 자연과 골목길을 따라 걸으며 다양한 예술작품을 만나는 '유토피아로'(遊土彼我路)도 이 일대에 조성돼 있다.

샛기정공원∼칠십리시공원∼천지연로∼자구리공원∼소암로∼부두로∼이중섭 거리∼중앙로를 거쳐 샛기정공원에 이르는 길이 4.3㎞의 유토피아로는 코스 곳곳 제주의 아름다운 해안과 마을을 배경으로 다양한 문화예술품이 전시된 '지붕 없는 미술관'이다.

ato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4 11:00 송고

# 현재 인기 토픽

플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