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이미지

경복궁 담을 따라 봄을 만나다

등록일2017.04.06 08:06 조회수711
청와대 앞 봄 길을 걸어보자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꽃피는 음력 춘삼월 낮 기온이 크게 오르면서 서울지역에서도 봄꽃이 여기저기 활짝 피어나고 있다.

경복궁 담을 따라 걷다 보면 봄꽃으로 단장한 청와대 앞길을 만나게 된다. 봄을 만끽할 수 있는 길 중 하나다.

경복궁 담을 따라 봄을 걷다/ 백승렬
경복궁 담을 따라 봄을 걷다/ 백승렬

효자로를 따라 올라가다 보면 청와대 사랑채를 만난다. 사랑채 입구와 길 건너 경복궁 앞 아래 도로 화단에는 `매력과 매혹'이라는 꽃말을 가진 `라런큘러스'와 `진실한 사랑'의 꽃말을 가진 `마가렛', `나를 사랑해 주세요'라는 꽃말을 가진 `삼색제비꽃'을 만날 수 있다.

이 화단에는 또 `기대, 기다림, 사랑의 괴로움, 허무한 사랑, 이룰 수 없는 사랑, 사랑의 쓴맛' 등 가장 많은 꽃말을 가졌다는 아네모네와 `잉글리쉬데이지'(희망과 평화), `디모르포세카'(원기, 회복) 등이 꽃잎을 활짝 피우고 지나는 사람을 반긴다.

사랑채 건너 경복궁 담 아래 봄꽃 화단/ 백승렬
사랑채 건너 경복궁 담 아래 봄꽃 화단/ 백승렬

사랑채 바로 앞에는 우리 자생 꽃나무와 꽃들을 만날 수 있다. 진달래(사랑의 기쁨)가 분홍빛 꽃잎으로 유혹하고 깽깽이풀(안심하세요), 할미꽃(슬픈 추억), 미선나무(모든 슬픔이 사라진다) 등 듣기만 해도 정겨운 자생 꽃들이 반기고 있다.

사랑채 진달래/ 백승렬
사랑채 진달래/ 백승렬

사랑채 화단 깽깽이풀/ 백승렬
사랑채 화단 깽깽이풀/ 백승렬

사랑채를 지나 분수대 앞 화단에는 봄의 전령으로 유명한 복수초(영원한 행복, 슬픈 추억), 돌단풍(생명력, 희망), 종지나물(성실, 겸손), 현호색(보물주머니), 할미꽃 등이 발아래 바닥에서 봄을 수놓고 있다.

청와대 분수대 할미꽃/ 백승렬
청와대 분수대 할미꽃/ 백승렬

분수대 화단을 구경하고 건널목을 건너면 잔디이지만 패랭이꽃을 닮았다 해 아름 지어진 '지면패랭이'(희생)와 금작화(결백, 겸손, 청결)가 길목을 지키고 있다.

분수대 건너편 지면패랭이와 금작화/ 백승렬
분수대 건너편 지면패랭이와 금작화/ 백승렬

이곳에서 청와대 방면으로 걸어 올라가면 경찰 초소가 나온다. 초소 앞에도 봄꽃들이 활짝 피어 있다. 모퉁이에 아네모네, 잉글리쉬데이지, 디모르포세카, 라런큘러스, 삼색제비꽃으로 구성된 화단이 정성스럽게 꾸며져 있다.

청와대 앞 도로 분수대 쪽 입구 화단/ 백승렬
청와대 앞 도로 분수대 쪽 입구 화단/ 백승렬

오른쪽 경복궁 담 쪽을 보면 진달래와 이미 꽃잎이 떨어지기 시작한 목련(고귀함)을 볼 수 있고 영산홍(첫사랑)과 철쭉(사랑의 즐거움), 벚꽃(순결, 절세미인) 등 막 꽃봉오리가 올라오는 모습도 즐길 수 있다.

경복궁 담 진달래/ 백승렬
경복궁 담 진달래/ 백승렬

경복궁 담 만개한 목련/ 백승렬
경복궁 담 만개한 목련/ 백승렬

경복궁 북문인 신무문 앞에서 청와대 쪽을 바라보면 도로 가운데 양쪽 화단과 본관으로 들어가는 정문(일명 11문) 입구 왼쪽에 대형 화분이 놓여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디모르포세카, 라런큘러스, 잉글리쉬데이지, 삼색제비꽃, 루피너스(모성애)가 관광객의 발길을 멈추게 한다.

사랑채 정문 앞 화분/ 백승렬
사랑채 정문 앞 화분/ 백승렬

신무문에서 오른쪽으로 발길을 돌려 걸어가면 도로 중앙의 화단에는 꽃양귀비와 루피너스, 삼색제비꽃, 라런큘러스, 디모르포세카 등이 예쁘게 수놓아져 있음을 볼 수 있다.

춘추관 앞 경복궁 담에서도 만개한 목련과 또 다른 봄의 전령인 영춘화(희망)를 볼 수 있고 곧 하얀 세상을 만들 줄지은 벚나무들을 볼 수 있다. 돌 틈 사이에는 홀씨 타고 날아와 핀 민들레도 만나기 어렵지 않다.

춘추관 입구 화단 앞 민들레/백승렬
춘추관 입구 화단 앞 민들레/백승렬

청와대 주변 봄꽃들은 한 달여 뒤 새로운 주인을 맞는다. 경복궁 담을 따라 청와대 앞길을 걸으며 새 주인이 국민을 위한 일꾼이 되길 기대해본다.

봄 길 따라 걷다/ 백승렬
봄 길 따라 걷다/ 백승렬

srba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05 10:02 송고

플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