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이미지

지창욱·남지현의 로코는 어떤 맛일까?…SBS '수상한 파트너'

등록일2017.05.11 08:35 조회수2139
검사와 사법연수원생의 티격태격 사랑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SBS TV가 월화극에서는 법조계의 비리를 겨냥하더니, 수목극에서는 법조계를 배경으로 달콤한 로맨틱 코미디를 선보인다.

'사임당, 빛의 일기' 후속으로 10일 밤 10시 첫방송하는 SBS TV '수상한 파트너'는 뇌가 섹시한 검사 노지욱과 아웃사이더 사법연수원생 은봉희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겪으며 서로에게 빠져드는 이야기다.

'보스를 지켜라'와 '내 연애의 모든 것'으로 로맨틱 코미디를 성공시킨 권기영 작가가 대본을 쓴다.

제작진은 10일 "이 드라마는 노지욱과 은봉희의 아주 웃기는 로맨틱 코미디이자, 가슴 '싸르르'한 멜로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이어 "또한 기억상실에 걸린 살인자가 등장하는 스릴러이자, 두 주인공이 편견 가득한 세상과 싸우고 화해하며 성장하는 성장기"라고 덧붙였다.

지창욱이 '노지욱' 역을 맡아 로맨틱 코미디에 처음으로 도전한다.

'웃어라 동해야'를 시작으로 '무사 백동수' '다섯손가락' '기황후' '힐러' '더 케이2' 등 그는 지금껏 남성미 넘치는 액션이나 묵직한 드라마에 출연해왔다. 그런 그가 이번에는 코미디를 한껏 강조한 역할을 통해 변신을 꾀한다.

노지욱은 평생 범죄와 싸우다 돌아가신 아버지의 못다 한 꿈을 이루기 위해 검사가 된 인물이다. 머리가 좋아 마음만 먹으면 뭐든지 할 수 있는 그는 기소 성공률 1위의 잘 나가는 검사다.

그런 그가 은봉희를 만나면서 인생이 꼬이기 시작한다.

지창욱은 "노지욱은 까칠하지만 따뜻함이 있는 검사"라며 "재미있고, 알콩달콩한 모습도 많이 보여 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욱과 봉희의 만남이 코믹하면서도 어떤 미스터리한 사건 때문에 긴장감을 놓을 수 없게 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지난해 '쇼핑왕 루이'에서 순박한 산골 처녀 '고복실'이었던 남지현은 이번에는 사법연수원생 '은봉희'가 됐다.

어린 시절 태권도 유소년 대표였지만 억울한 누명을 쓰고 선수 자격이 박탈된 은봉희는 오로지 독기와 '깡'으로 고시 공부를 시작해 불가능해보였던 사법연수원생이 된다.

남지현은 "은봉희는 솔직담백하고 씩씩한, 그리고 항상 밝은 에너지가 가득한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제작진은 "수많은 작품들 속에서 톡톡 튀는 매력을 발산한 남지현이 지금까지 와는 전혀 다른 진짜 '어른 로코 퀸'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라고 전했다.

최태준이 노지욱의 절친인 변호사 '지은혁'을 연기한다. 최근 MBC TV '미씽 나인'에서 살인마를 연기했던 그는 180도 변신해 상큼한 모습을 보여준다.

최태준은 "지은혁은 밝고, 유쾌, 명쾌한 변호사"라며 노지욱과의 브로맨스를 기대해달라고 했다.

이들 외에 권나라가 노지욱의 과거 애인 '차유정'을 맡고, 이덕화와 김홍파도 출연한다.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10 10:25 송고

플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