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이미지

'나도 자연인이다'…홍천 개야리 낚시 캠핑

등록일2017.07.17 11:39 조회수1968

(홍천=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장마가 살짝 물러난 이번 주말.

모든 것을 포기하고 집에 있으려 했건만 장마가 소강상태에 접어든다는 소식에 갑작스레 떠나고 싶다. 이른 휴가를 떠나는 사람들도 마찬가지다.

이럴 때 큰 부담 없이 갈 수 있는 곳은 어딜까.

텐트 하나 트렁크에 던져넣고 무작정 가까운 홍천 쪽으로 달려보자.

지나다 국도변에 커다랗게 쓰인 '낚시'란 글자가 눈에 띈다

갑자기 저 멀리 원시시대 때 뇌 속 깊숙이 각인됐던 수렵활동의 본능이 도시생활에 지친 사람들을 자극한다.

홍천 개야리에서 낚시 캠핑을 즐기는 동호인(성연재 기자)
홍천 개야리에서 낚시 캠핑을 즐기는 동호인(성연재 기자)

◇ 천렵 캠핑의 천국 '개야리'

강원권은 사실 무료 캠핑과 낚시를 즐길 수 있는 곳이 널려 있다.

그 중 가장 대표적인 곳이 강원도 홍천군 서면 개야리다.

홍천강은 청평호의 상류에 있어 수도권에서 많은 사람들이 하룻밤 '야생'을 즐기기 위해 찾는 곳이다.

강변에서 아웃도어를 즐기는 시민들(성연재 기자)
강변에서 아웃도어를 즐기는 시민들(성연재 기자)

개야리는 드넓은 강자갈이 다져지고 다져져 텐트를 펴기도 좋다.

내비게이션에 개야리 유원지를 치고 가면 된다.

이미 강변에 텐트를 펴고 '나는 자연인이다' 놀이를 하고 있는 사람들이 즐비하다.

또 강이 깊지 않아 바로 앞에서 간단한 물놀이를 해도 좋다.

개야리에서는 아이들도 피라미 낚시를 즐길 수 있다(성연재 기자)
개야리에서는 아이들도 피라미 낚시를 즐길 수 있다(성연재 기자)

◇ 그럼 어떤 낚시를

개야리는 피라미 낚시의 본고장이다.

어떤 초심자라도 동네 문방구에서 산 낚시채비로 반드시 피라미를 잡을 수 있다.

포인트 구간이 넓어 크게 부대끼지 않고 낚시를 즐길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최근 비가 어느 정도 와서 적당한 수심을 유지하고 있다.

이곳 가장 큰 장점은 이런 피라미 이외에도 스킬을 지닌 낚시인들이라면 쏘가리와 꺽지를 잡을 수도 있다.

가장 간단한 형태인 견지낚시(성연재 기자)
가장 간단한 형태인 견지낚시(성연재 기자)

쏘가리와 꺽지는 작은 릴낚시에 플라스틱 웜(벌레)을 달아 던지는 '루어낚시'에서 잡힌다.

피라미와 달리 쏘가리는 흔히들 말하는 호박 크기의 '호박돌'이 깔려 있는 곳에서만 만날 수 있다.

쏘가리가 사는 지형에서는 역시 맛난 매운탕 재료인 꺽지도 잡을 수 있다.

깊은 소에서 마릿수로 쏘가리를 잡을 확률이 높다는 점을 잊지 말자.

전문 견지인이 개야리에서 낚시 캠핑을 하고 있다(성연재 기자)
전문 견지인이 개야리에서 낚시 캠핑을 하고 있다(성연재 기자)

◇ 갑자기 떠나도 준비는 철저해야

아무리 갑작스레 떠나는 여행이라 해도 준비는 철저해야 한다.

특히 한여름 뙤약볕과 갑작스러운 소나기를 피할 수 있는 타프(그늘막)는 필수다.

타프는 되도록 스틸 폴대가 아닌 알루미늄 폴대로 된 것을 구하도록 하자. 녹이 슬지 않기 때문이다.

모기나 해충을 피하려는 사람들은 타프쉘이 좋은 대안이다.

강변은 계곡처럼 갑작스런 폭우에 금세 물이 불어나진 않는다.

그러나 폭우가 지속되면 피할 수 있도록 퇴로는 잘 눈여겨 둬야 한다.

밤낚시는 피하고 혹시라도 밤낚시를 해야 한다면 구명조끼는 필수다.

polpo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14 11:00 송고

# 현재 인기 토픽

플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