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이미지

C세그먼트 게임체인저? 현대 i30 패스트백 공개

등록일2017.07.20 06:17 조회수999


▲현대 'i30 패스트백'


현대가 그동안 칼날을 많이 갈았나보다. 유럽 C 세그먼트 시장을 i30 N으로 카운트를 날리고 i30 패스트백으로 녹다운 시키려고 한다. 이 모델은 지난 13일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공개됐다. 



i30 패스트백은 기존 i30와는 완전이 다른 차처럼 느껴진다. 더 날렵한 루프라인, 강하게 잡힌 측면 주름, 봉긋 솟은 엉덩이, 좀 더 세련된 얼굴 등이 i30와 차별화를 둔다. 


앞뒤 바퀴 사이 거리는 i30 해치백과 같지만 길이는 기존 i30 5도어 보다 115mm나 길다. i30 플랫폼을 그대로 활용하되 엉덩이를 늘려 더 넓은 실내공간을 만들어냈다. 높이는 i30보다 30mm 낮다.


▲점잖은 인상의 얼굴


▲i30보다 낮고 긴 차체


i30 N이 2.0 가솔린 터보 엔진으로 속도에 목마른 사람들을 타겟으로 개발됐다면 i30 패스트백은 유럽사람들의 다양한 입맛을 충족시키기 위한 i30 파생모델이다. 여성운전자 또는 디자인과 공간활용을 중시하는 소비자를 타깃으로 개발됐다. 


i30가 속한 C세그먼트에서 해치백, 세단, 쿠페, 짧은 왜건 외에는 파생모델이 좀처럼 등장하지 않았다. 덕분에 i30 패스트백은 이 차급에서 완전히 새로운 시도로 볼 수 있다. 성공할 경우, 현대차의 기대처럼 '게임 체인저'가 될 수도 있다. 


▲측면에는 강한 주름이 잡혔다


▲리어 스포일러 역할을 겸하는 엉덩이


외관만 변화 시킨 건 아니다. 안전 및 편의 장비도 빼놓을 수 없다. 긴급자동브레이크(AEB), 차선이탈방지장치(LKAS), 하이빔 어시스트 등 ADAS 장치를 적용 했으며, 8인치 터치 스크린에 내장된 애플 카 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까지 챙겼다.


유럽에서는 라이브(LIVE) 서비스 7년 무상 이용권도 제공한다. 라이브 서비스는 날씨, 교통정보, 과속 카메라 정보와 온라인 검색등 차 안에서 실시간으로 정보를 파악할 수 있도록 해준다.


▲i30 패스트백 실내


i30 패스트백은 주행성능을 향상 시키기 위해 i 30 N과  뉘르부르크링에서 함께 단련했다. 커진 차체에서 나올 느린 반응을 우려해 높이를 낮추고 서스펜션 강성을 15% 향상시켜 민첩성과 주행 안정성을 보완했다. 


파워트레인은 최고출력 120마력, 최대토크 17.5kg.m을 발휘하는 1.0 T-GDI 터보차저 엔진과 최고출력 140마력, 최대토크 24.7kg.m을 발휘하는 1.4 T-GDI 터보차저 엔진이 장착된다.


1.0 리터 엔진은 6단 수동이 탑재되고 1.4 리터 엔진에는 6단 수동 또는 7단 듀얼 클러치를 선택 할 수 있다. 추후 1.6리터 디젤 엔진이 추가 될 예정이다. 



i30는 패스트백 버전 출시로 해치백, 고성능N, 투어러(왜건), 패스트백 등 4가지 라인업을 완성하게 됐다. i30 패스트백은 올 연말 유럽에서 판매가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되지만 국내 출시 일정과 가격 등은 아직 알려진 바 없다. 


▲위에서부터 i30, i30N, i30 투어러, i30 패스트백


이미지 : 현대


노상민 rsm@carlab.co.kr







카랩이 준비한 재미있는 자동차소식









# 현재 인기 토픽

플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