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이미지

'품위녀' 김선아 "처음엔 욕먹는지 몰라…복자가 무섭긴 하죠"

등록일2017.07.21 14:12 조회수2372
"결혼 스트레스 없어…늘 두근두근하고 싶다"

[JTBC 제공]
[JTBC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모두가 박복자의 죽음을 이미 알고 있지만, 과연 그가 어디까지 질주하다 죽었는지 여전히 궁금하다.

시청률 7%(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에 근접하며 인기리에 방영 중인 JTBC 금토극 '품위있는 그녀'에서 욕망의 아이콘 복자를 연기한 배우 김선아(44)는 20일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오로지 아진(김희선 분)처럼 살고 싶다는 마음 하나로 임했다"고 말했다.

대성펄프 회장 안태동(김용건)과 결혼에 성공해 사회 상류층으로서의 삶을 본격적으로 누리기 시작한 복자가 결국 회사 경영권까지 손에 쥐었을지, 그녀의 성공가도를 막아선 살인범은 과연 누구일지 시청자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선아는 "이번 드라마를 하면서 초반에 연락이 끊겼던 분들과 다시 연락이 닿아서 좋았는데 복자가 욕을 먹으면서부터는 다시 뚝 끊겼다"며 "전화하면서 아진이한테 그러지 말라고 소리 지르는 지인도 생겨났다. 롤러코스터를 타는 느낌"이라고 웃으며 말했다.

김선아는 이날 간담회에서도 극 중 복자를 실제로 보는 듯 느릿느릿하게, 능청스럽게 답변을 이어갔다.

그는 "처음에는 복자가 욕을 먹는지 잘 몰랐다"며 "그런데 방송을 보다 보니 제가 봐도 복자가 무섭기는 하더라"고 말했다.

[JTBC 제공]
[JTBC 제공]

김선아는 또 드라마 제목에 대해 "제작발표회 때 제가 마지막회까지 보시면 왜 '품위있는 그녀'인지 아실 수 있을 거라고 말씀드렸다"며 "각자 해석하는 게 다를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처음에 이 대본을 봤을 때도 일상에서 별것 아닌 게 별것처럼 포장된 것들이 인상적이었다"며 "극 중에서 다 같이 밥을 먹을 때, 처음에는 복자가 끝에 있었지만, 신분상승을 하고 나서는 위치가 앞쪽으로 바뀌었다. 그런 디테일을 지켜보는 재미가 있다. 작은 것으로 얘기하는 '품위'를 잘 봐달라"고 설명했다.

함께 이야기의 중심축을 구성한 김희선에 대해서는 "예쁜 것은 당연하고 어떻게 그렇게 성격이 밝은지…"라며 "현장에서는 캐릭터에 몰입하느라 말을 많이 못했는데 처음부터 끝까지 고맙다"고 마음을 전했다.

아직 결혼을 하지 않은 데 대해서는 "희한하게 결혼 스트레스가 없다"며 "'때 되면 하겠지' 그런 생각으로 계속 왔다. 늘 '두근두근' 설레고 싶다. 그래도 언젠가는 철이 들지 않겠느냐"고 웃으며 말했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20 15:10 송고

# 현재 인기 토픽

플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