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이미지

혈기왕성한 청춘 콤비 박서준-강하늘의 찰떡 호흡

등록일2017.07.26 08:53 조회수762
영화 '청년경찰' 내달 9일 개봉 

영화 '청년경찰'
영화 '청년경찰'[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경찰대 학생인 기준(박서준 분)과 희열(강하늘 분)은 둘도 없는 친구 사이다.

이성보다는 의욕과 열정이 앞서는 기준과 매사 원리원칙대로 행동하는 희열은 성격은 판이하지만, 훈련 도중 다친 희열을 기준이 도와준 것을 계기로 진지한 고민까지 털어놓는 '절친'이 됐다.

'청춘사업'을 위해 함께 학교에서 외출을 나온 두 사람은 우연히 골목에서 한 여성이 납치되는 사건을 목격하고 이를 경찰에 신고한다. 하지만 재벌가 손자 실종 사건 수사에 바쁜 경찰에게 이 사건은 뒷전일 뿐.

1분 1초가 아까운 상황에서 수사가 전혀 진행될 기미가 보이지 않자 두 사람은 직접 발로 뛰며 범인을 찾아 나서기로 한다.

내달 9일 개봉하는 영화 '청년경찰'은 믿을 것이라고는 학교에서 배운 지식과 젊음 뿐인 두 경찰대생이 한밤중 목격한 납치사건을 직접 수사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무거운 역사를 다룬 시대극이 넘쳐나는 여름 극장가에서 가볍고 유쾌하게 즐길 수 있는 코믹 액션 영화로 눈길을 끈다.

학비가 없어서 경찰대에 들어온 기준은 이성보다는 감성과 의욕이 앞서지만, 훈련 도중 다친 친구를 외면하지 못하는 의리파다.

반대로 희열은 감성보다는 이성에 충실하고 교과서에서 배운 대로 행동하는 원리원칙주의자다. 쓸데없는 것만 가르치는 학교생활에 흥미를 잃어갈 무렵 납치사건을 목격하고 학교에서 배운 지식을 토대로 수사에 임하면서 점차 가슴이 뜨거워지는 것을 느낀다.

직접 각본을 쓰고 작품을 연출한 김주환 감독은 상반된 개성을 지닌 두 캐릭터가 좌충우돌하면서 납치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과정을 빠른 속도로 유쾌하게 그려나간다. 소소한 웃음을 자아내는 유머코드를 곳곳에 배치해 관객들이 러닝 타임 109분 내내 키득거리며 영화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납치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을 그리는 만큼 잔혹한 범죄가 소재로 등장하지만, 심각한 상황에서도 웃음을 유발하는 장면을 집어넣어 시종일관 가벼움과 유쾌함을 잃지 않는다. 다만 반전이 이어지는 치밀한 수사과정을 기대한 관객이라면 다소 밋밋하게 느껴질 수도 있을 것 같다.

김 감독은 "어두운 사건을 해결하는 이야기지만, 최대한 밝고 신선한 호흡으로 끌고 가면서 관객에게 새로운 즐거움을 선사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영화에서 가장 돋보이는 것은 주인공을 맡은 배우 박서준·강하늘의 찰떡 호흡이다.

상반된 캐릭터를 연기한 두 배우는 꾸미지 않은 자연스러운 연기로 서로 대사를 치고받으면서 20대 청년의 풋풋한 매력을 발산한다.

이번 작품에서 처음 호흡을 맞춘 두 사람은 극 중 상당 부분을 짜인 대사가 아닌 애드리브 연기로 소화했다고 한다.

영화 '청년경찰'
영화 '청년경찰'[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hisun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7/25 18:28 송고

# 현재 인기 토픽

플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