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이미지

강정호, 도미니카 윈터리그와 계약…재기 노린다

등록일2017.08.30 08:27 조회수736
10월 말부터 실전 감각 익힐 전망…메이저리그 복귀는 여전히 불분명

강정호 영입 사실을 전하는 도미니카공화국 아길라스 시바에냐스 구단 트위터
강정호 영입 사실을 전하는 도미니카공화국 아길라스 시바에냐스 구단 트위터[아길라스 시바에냐스 구단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음주 운전 사고로 한국에 발이 묶인 '메이저리거' 강정호(30·피츠버그 파이리츠)가 도미니카공화국 윈터리그에서 컨디션을 끌어올리게 됐다.

30일(한국시간) CBS스포츠, 피츠버그 포스트 가제트 등 미국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도미니카 윈터리그의 아길라스 시바에냐스 구단은 트위터를 통해 강정호를 포함한 3명의 선수와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구단은 강정호의 신체 조건(183㎝, 95㎏)을 언급한 뒤 한국 KBO리그에서 9년간 통산 타율 0.298, 916안타, 139홈런, 545타점을 기록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메이저리그에서는 2년간 타율 0.273, 출루율 0.355, 장타율 0.483, OPS 0.838, 202안타, 36홈런, 120타점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도미니카 윈터리그는 보통 10월 말 시작한다.

도미니카 선수들이나 실전 경험이 필요한 유망주, 수술과 재활로 실전 감각이 부족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마이너리그 선수들이 주로 참가한다.

이번 윈터리그 참가로 강정호는 실전 감각일 익힐 수 있고, 피츠버그 구단은 강정호의 상태를 판단할 수 있다.

피츠버그 소속으로 뛰어난 활약을 펼친 강정호는 비시즌인 지난해 12월 서울 도심에서 음주 운전을 하다가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달아났다. 적발된 음주 운전만 이번이 세 번째다.

재판에 넘겨진 강정호는 1심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고, 이후 항소했으나 항소심 재판부는 이를 기각하고 원심판결을 유지했다.

이런 재판 결과로 미국 대사관에서 취업비자를 받지 못한 강정호는 올해 연봉도 받지 못한 채 국내에 머물고 있다.

한국 국민은 비자면제협정 체결국인 도미니카공화국에서 90일간 비자 없이 체류할 수 있다.

앞서 피츠버그의 닐 헌팅턴 단장은 인터뷰에서 "도미니카 윈터리그는 오프시즌에 우리가 강정호에게 제공할 수 있는 최고 수준의 리그"라면서 "강정호에게 (실전 감각을 되찾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했다.

다만, 도미니카 윈터리그 참가가 메이저리그 복귀로 이어진다는 보장은 없다. 그의 미국 취업비자 취득 여부는 여전히 불분명하다.

강정호 선수
강정호 선수[연합뉴스 자료 사진]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8/30 08:03 송고

# 현재 인기 토픽

플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