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이미지

'차가 알아서 후진 운전'…현대모비스 최초 기술 개발

등록일2017.11.21 11:29 조회수1080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이제 막다른 골목, 좁은 골목에 잘못 들어섰다가 후진으로 빠져나오느라 진땀을 빼지 않을 수 있게 됐다.

현대모비스는 후진 주행 시 운전자가 핸들을 잡지 않아도 차가 스스로 핸들을 조정해 뒤로 가는 '후방 주행 지원' 기술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후진으로 주차할 때 자동으로 조향(방향 조정)하는 기능(PA)은 이미 상용화했으나, 후방 주행 자체를 보조하는 기술이 개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는 게 현대모비스의 설명이다.

이 기술의 원리는 차가 전진할 때 속도와 주행 경로 등을 컴퓨터에 저장해뒀다가 같은 길을 뒤로 같 때 이 데이터를 역으로 계산해 자동으로 방향을 찾는 것이다.

현대모비스 김정구 책임연구원은 "우리나라는 왕복 2차로가 전국 도로의 약 70%를 차지할 정도로 좁은 길이 많고, 주차 공간이 협소해 후진으로 차를 일정 거리 이상 움직여야 하는 상황이 많다"며 "따라서 후방 주행지원 기술이 유용하게 활용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현대모비스 후방 주행지원 기술은 카메라, 레이더, 초음파 센서 등을 통해 외부환경을 직접 인식하는 일반적 운전자 지원기술(DAS)과 달리 실시간 주행 정보를 활용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차량 내부에 장착된 조향각 센서, 휠 센서 등을 활용해 차의 이동 속도와 거리, 회전한 정도 등을 측정해 그 값을 후진 시 적용하는 방식이다.

김 연구원은 "모든 업체가 전방 자율주행기술 개발에 매달리다 보니 외부환경을 직접 인식하는 고가의 카메라, 라이다, 레이더 센서들은 차량 앞에 몰려 있다"며 "대부분 차 뒤에는 후방 카메라 한 대와 단거리 측정 초음파 센서만 있는데, 여기에 특별히 고가 센서를 추가하지 않고도 외부환경을 인식할 수 있어 범용성과 가격 경쟁력을 갖췄다"고 강조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기술 관련 국내 특허 2건과 해외 특허 1건을 출원한 상태다.

이 기술이 사내 직원들을 대상으로 개최한 '현대모비스 기술공모전' 수상작이었다는 점도 눈에 띈다.

현대모비스 DAS부품개발센터장 조서구 이사는 "후방 주행지원 기술처럼 당장 운전자들이 불편하게 생각하는 부분을 해결하는 기술을 계속 개발해 실제 생활에서 소비자들이 더 많은 편의를 누리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모비스, 후방 주행 지원 기술 개발
현대모비스, 후방 주행 지원 기술 개발막다른 길에 들어선 운전자가 현대모비스의 후방 주행지원 기술의 도움을 받아 별도 핸들조작 없이 후진으로 골목을 빠져나오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별도 센서 추가 없이 기존 센서만을 활용해 범용성을 높인 관련 기술개발에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 현대모비스 제공=연합뉴스]

shk99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21 11:00 송고

# 현재 인기 토픽

플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