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이미지

'겨울 연꽃 음표' 생명을 노래하다 <성연재의 여행 풍경>

등록일2017.01.18 10:33 조회수923

(안성=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경기도 안성시 일죽면의 한 연못에서 만난 연꽃. 

힘 없이 고개 숙인 줄기와 잎이 음표처럼 석양에 빛났습니다. 

연꽃은 겨울이 되면 줄기와 잎이 시들지만, 땅속에 단단하게 박힌 뿌리는 생명의 끈을 꽉 잡고 있습니다. 

살을 에는 추위를 이긴 연꽃이 강인한 생명력을 물 위로 활짝 드러낼 봄을 기대해 봅니다. 







polpori@yna.co.kr

# 현재 인기 토픽

플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