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이미지

저항의 역사, 승리의 역사 <봉오동 전투>

등록일2019.06.14 15:09 조회수1041



19206, 독립군이 일본 정규군과 맞서 얻어낸 첫 승리의 역사를 그린 영화 <봉오동 전투>는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들의 합류와 <용의자>, <살인자의 기억법>을 연출한 장르물의 대가 원신연 감독의 차기작으로 제작 초기부터 시선을 집중시킨 화제작이다.(제작: 빅스톤픽처스, 더블유픽처스


<봉오동전투>19193.1운동 이후 봉오동 일대에서 독립군의 무장 항쟁이 활발해진다. 일본은 신식 무기로 무장한 월강추격대를 필두로 독립군 토벌 작전을 시작하고, 독립군은 불리한 상황을 이겨내기 위해 봉오동 지형을 활용해 유인책을 펼치기로 한다


항일대도를 휘두르는 비범한 칼솜씨의 해철(유해진)과 발 빠른 독립군 1분대장 장하(류준열) 그리고 해철의 오른팔이자 날쌘 저격수 병구(조우진)는 일본군의 빗발치는 총탄과 포위망을 뚫고 죽음의 골짜기로 맹렬히 돌진한다


계곡과 능선을 넘나들며 귀신같은 움직임과 예측할 수 없는 지략을 펼치는 독립군의 활약에 일본군은 당황하기 시작한다. 일본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의 전투를 그린 영화. 영화의 소재가 된 봉오동 전투3.1 운동 이후 뜨겁게 불타오른 독립군 무장투쟁이 일궈낸 첫 승리의 역사이자 청산리 대첩의 교두보가 된 전투이다


3.1 운동 이후 우리 민족의 항일 투쟁은 한층 치열해졌고, 일본군은 독립군을 섬멸할 계획으로 두만강을 넘어 독립군의 근거지가 있던 봉오동으로 향했다. 하지만 독립군 연합부대는 일본군을 봉오동 죽음의 골짜기로 유인해 큰 승리를 얻어낸다


자랑스러운 저항의 역사이자 승리의 역사인 봉오동 전투’, 첫 승리를 일궈내기까지 독립군의 투쟁과 숨은 이야기를 원신연 감독이 오랜 준비 끝에 스크린에 완벽하게 재현한다


또한 항일대도를 휘두르는 마적 출신의 독립군 황해철로 분한 유해진, 비범한 사격 실력을 자랑하는 독립군 분대장 이장하로 돌아온 류준열, 해철의 오른팔이자 명사수 병구로 분한 조우진이 100년 전 조국을 되찾기 위해 뛰고 또 뛰었던 독립군으로 돌아온다


함께 공개된 스틸은 어제의 농부가 오늘은 독립군이 되던 19206월로 돌아가 실제 독립군을 마주한 듯하다. 나라를 되찾기 위해 농기구 대신 무기를 손에 든 이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봉오동에서 뭉쳐 뜨거운 이야기를 선보인다. 모두 함께 싸우고 승리한 독립군의 역사적인 첫 승전보는 오는 8월 극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www.movietok.kr


# 현재 인기 토픽

플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