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이미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첫 韓,영화 연출작 <브로커>(가제)

등록일2020.08.26 22:32 조회수1379



매 작품 현실과 맞닿은 주제 의식을 바탕으로 다양한 인물들의 이야기를 날카로운 통찰력과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온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다섯 차례 초청되었으며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로 심사위원상을, ‘어느 가족으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받은 바 있다


프랑스어와 영어로 연출한 최근작 파비안느에 관한 진실까지 작품 세계를 더욱 넓혀가고 있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국내 제작진, 국내 배우와 함께 하는 한국영화 브로커’(가제)로 돌아온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약 5년 전부터 국내 제작진과 함께 오랜 시간 동안 오리지널 각본 작품인브로커’(가제)를 구상해왔다


브로커’(가제)는 아이를 키울 수 없는 사람이 익명으로 아기를 두고 갈 수 있도록 마련된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송강호, 강동원, 배두나가 캐스팅되었다


의형제로 호흡을 맞췄던 송강호, 강동원의 재회, 그리고공기인형으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협업했던 배두나까지, 이번 작품에 대해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세 배우를 비롯해 제가 존경하는 한국의 배우 분들과 스태프 분들의 힘을 빌어 촬영을 하게 되었습니다


머릿속에서 세 명의 명배우를 움직이며 각본 작업을 하고 있는 중인 지금, 제 마음이 가장 설레고 있습니다. 이 설렘을 여러분과 공유할 수 있도록 스릴 있고, 마음이 따끔 따끔하고, 애절한 영화를 만들고자 합니다.”라고 전했다


브로커’(가제)의 제작은 ‘#살아있다’, ‘가장 보통의 연애’, ‘국가부도의 날’, ‘마스터’, ‘검은 사제들등을 선보여온 영화사 집이 맡았고, 투자배급은 CJ ENM이 진행한다. 힘있는 스토리텔링과 섬세한 연출, 날카로운 메시지로 전 세계 영화팬을 사로잡아 온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한국 영화 브로커는 시나리오 작업 중이며, 2021년 크랭크인 예정이다.(출처= 무비톡)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코멘트 전문]

브로커기획은 지금으로부터 5년 정도 거슬러 올라갑니다. 시작은 역시 배우였습니다. 송강호 씨는 부산 영화제에서, 강동원 씨와는 그가 업무상 도쿄에 왔을 때 처음 만난 이후 두 배우와 도쿄, 서울, 부산, 칸에서 교류를 이어왔습니다


처음에는 인사를 나눈 정도였지만 이야기를 나누면서 함께 영화를 해보자는 흐름으로 자연스럽게 변화해갔습니다. 배두나 씨와는 2009년 작품을 함께 하고 나서다음에 또 같이 하자, 그때는 인간 캐릭터로라고 다짐 했었는데, 10여년이 걸려 꿈을 이루게 되었습니다


이 세 배우를 비롯해 제가 존경하는 한국의 배우 분들과 스태프 분들의 힘을 빌어 촬영을 하게 되었습니다.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싼 이야기입니다. 머릿속에서 세 명의 명배우를 움직이며 각본 작업을 하고 있는 중인 지금, 제 마음이 가장 설레고 있습니다


이 설렘을 여러분과 공유할 수 있도록 스릴 있고, 마음이 따끔 따끔하고, 애절한 영화를 만들고자 합니다. 이번 작품은 전작에 이어 모국과 모국어와 떨어져서 만드는 영화입니다. 언어와 문화의 차이를 넘어서 과연 무엇을 전달하고 공유할 수 있을 것인가. 감독이라는 것은 어떤 존재인가. 작품 제작을 통해 좀 더 깊이 모색해 보고자 합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 현재 인기 토픽

플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