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이미지

어릴 때 사서 성인까지 쓴다…'장수' 아동용품 인기

등록일2017.03.08 07:53 조회수777
카시트·매트 등 한 개로 충분…의자는 성인까지 사용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저출산 시대를 맞아 자녀를 한 명만 낳는 경우가 늘어나면서 아동용품도 '장수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전에는 큰 아이가 쓰던 것을 둘째 아이에게 물려주면 됐으나, 이제는 물려줄 동생이 없는 만큼 아이의 나이에 따라 모양을 바꿔가며 계속 사용할 수 있는 제품들이 속속 출시되고 있다.

8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브라이택스의 카시트 '어드보케이트 클릭타이트'는 70만 원대로 고가임에도 0세부터 8세까지 사용할 수 있어 인기를 끌고 있다.

국내 출시가 안 돼 엄마들이 해외 직구로 구매할 정도로 수요가 높자 지난해 말 국내에도 출시됐다.

레카로의 카시트 '몬자노바' 시트픽스도 11단계로 높이를 조절할 수 있어 3세부터 11세까지 쓸 수 있다.

알집매트는 유아용 매트 '케이브 캐슬'에 새로운 기능을 추가해 사용 기간을 늘렸다.

'케이브 캐슬'은 기본 매트 기능 외에도 신생아 범퍼 침대, 안전가드 역할은 물론, 아이들의 놀이방 역할까지 한다.

알집매트의 '케이브 캐슬'
알집매트의 '케이브 캐슬'

아동기를 넘어 청소년 혹은 성인이 될 때까지 쭉 사용이 가능한 제품도 있다.

지난해 출시된 한샘의 '조이매직데스크'는 높이와 각도를 조절할 수 있는 기능성 책상으로, 5세부터 중학생까지 쓸 수 있다.

최고사양의 경우 일반책상보다 가격이 70%나 비싸지만 매출은 76% 더 높다.

한샘 조이매직데스크
한샘 조이매직데스크

스토케의 의자 '트립트랩'은 신생아 때부터 성인이 될 때까지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을 장점으로 내세워 지난해 글로벌 누적 1천만대 판매를 돌파했다.

브레비의 슬렉스 에보는 신생아 때는 바운서로 사용하다 6개월 후부터는 식탁 의자로 활용하며 최대 200㎏까지가 될 때까지 앉을 수 있다.

뉴나의 '째즈 식탁의자'는 사용연령을 '6개월부터 100㎏까지'라고 홍보할 정도로 견고함과 실용성을 자랑한다.

앉는 사람의 무게에 따라 높이 조절이 가능해 편안하게 앉을 수 있다.

뉴나의 '째즈 식탁의자'
뉴나의 '째즈 식탁의자'

등받이와 팔걸이를 조절해가며 체구가 작은 미취학 아동부터 초등학교 고학년까지 몸에 맞춰 사용할 수 있는 한샘의 '모리 스마트 의자'도 인기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우리나라 출산율은 1.17명으로, 사실상 대부분 가정이 아이를 1명만 낳는다고 볼 수 있다"며 "1명의 아이에게 가족들의 지원이 쏠리는 데다가 사용하던 아동용품을 물려 줄 둘째가 없는 만큼 좋은 제품 하나를 오래 쓰는 것이 이익이라는 인식이 아동용품 트렌드에도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kamj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08 06:39 송고

# 현재 인기 토픽

플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