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이미지

열흘 빨라진 '설악의 봄'…곳곳 야생화 꽃망울 '톡톡'

등록일2017.03.10 13:28 조회수1493
걸을까, 달릴까 화천 115㎞ 자전거 도로 개방…정선 아리랑열차 8개월 만에 운행 재개

(강원=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3월 둘째 주말(11∼12일) 강원도는 대체로 맑겠으나 대기가 매우 건조해 각별히 불조심해야겠다.

설악산국립공원은 지난해보다 적은 적설량과 따뜻한 낮 기온 덕에 산자락 곳곳에 야생화들이 열흘 일찍 꽃망울을 터뜨렸다.

산천어와 수달이 사는 맑고 깊은 물로 유명한 화천에서는 115㎞에 달하는 자전거 길이 활짝 열려 자전거 라이딩을 즐기며 청정 자연을 만끽할 수 있다.

정선에서는 평창올림픽 관련 공사로 인해 운행을 중단했던 정선아리랑열차(A-Train)가 8개월 만에 다시 철로를 달린다.

꽃망울 터뜨린 변산바람꽃
꽃망울 터뜨린 변산바람꽃(속초=연합뉴스) 지난달 16일 개화를 시작한 설악산의 대표적 야생화 변산바람꽃이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 대기 매우 건조…일요일 영서 '빗방울'

토요일인 11일 강원도는 대체로 맑다가 오후부터 구름 많아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5도∼영상 4도, 낮 최고기온은 10∼15도가 예상된다.

일요일인 12일 영동은 구름 많겠고, 영서는 대체로 흐리고 오후부터 밤 사이 비가 내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2도∼영상 7도, 낮 최고기온은 10∼17도 분포를 보이겠다.

동해 물결은 토요일 0.5m∼1.5m로 일다가 일요일에는 0.5∼1m로 잦아들겠다.

동해안과 일부 내륙, 북부산간에 건조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당분간 매우 건조해 산불 등 각종 화재예방에 유의해야 한다.

◇ 설악산의 봄…산자락 곳곳 야생화 꽃망울 '톡톡'

설악산국립공원의 야생화들이 지난해보다 열흘 정도 일찍 꽃망울을 터트려 봄소식을 알렸다.

지난해보다 적은 적설량과 따뜻한 낮 기온 때문이다.

설악산 대표 야생화인 노루귀와 변산바람꽃이 지난달 16일 개화한 데 이어 복수초도 이틀 뒤인 지난달 18일 화려한 자태를 드러냈다.

꽃망울 터뜨린 노루귀
꽃망울 터뜨린 노루귀[연합뉴스 자료사진]

설악산 야생화 가운데 가장 먼저 봄 소식을 알리는 변산바람꽃은 1993년 변산반도에서 처음 채집돼 학술적으로 알려지기 시작한 야생화다.

마이산, 지리산, 한라산, 설악산 등에 분포하는 한국 특산종이다.

노루귀, 변산바람꽃, 복수초에 이어 현호색, 얼레지, 제비꽃 등도 꽃망울을 터뜨릴 채비를 하고 있다.

노루귀와 변산바람꽃은 이달 말까지, 복수초는 4월 초까지 소공원과 신흥사 일대, 비선대, 비룡폭포 등 저지대 탐방로 주변에서 관찰할 수 있다.

곧 꽃망울을 터뜨릴 현호색, 얼레지, 제비꽃도 이달 말까지 소공원을 비롯한 저지대 탐방로 주변에서 관찰할 수 있다.

다음 달에는 꿩의바람꽃, 노랑제비꽃, 괭이눈, 산괴불주머니, 개별꽃 등이 다가온다.

이어 5월에는 난장이붓꽃, 금강봄맞이, 은방울꽃, 금마타리, 금강애기나리 등도 볼 수 있다.

화천군 민통선구간 '평화누리 자전거길'
화천군 민통선구간 '평화누리 자전거길'[연합뉴스 자료사진]

◇ 최전방 '115㎞ 청정 자전거 길' 열렸다

청정 자연환경을 자랑하는 화천에서 115㎞에 달하는 자전거 길이 활짝 열렸다.

화천군은 3월부터 산소길(42.2㎞)과 평화누리길 DMZ 코스(73㎞)의 자전거도로를 개방했다.

군은 11월까지 자전거대여소와 평화누리길 안내소를 운영한다.

자전거대여소는 화천읍 붕어섬 입구에 자리 잡고 있다. 화천시외버스터미널에서 약 300m 거리로 산소길 코스와 연결된다.

평화누리길 안내소는 평화의 댐 인근에서 운영한다.

산소길 코스는 미륵바위와 화천댐, 붕어섬, 서오지리 연꽃단지까지 북한강을 따라 자연의 아름다움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다.

평화누리길 DMZ 코스는 민간인통제선 북쪽인 평화의 댐∼안동철교 구간을 포함한다.

높은 경사로와 긴 거리로 자전거 마니아들 사이에서는 꼭 넘어야 할 도전의 상징과 같은 코스다.

화천서 DMZ랠리평화자전거대회
화천서 DMZ랠리평화자전거대회[연합뉴스 자료사진]

매년 이곳에서 열리는 '화천 DMZ 랠리 평화자전거대회'에는 3천 명 이상이 참가한다.

자전거가 없다면 대여소를 이용하면 된다.

붕어섬 입구 대여소에서 사용료 1만원을 내면 사용료의 절반인 5천원을 지역 상품권인 화천사랑상품권으로 돌려준다.

대여시간은 오전 9시∼오후 3시다. 오후 5시까지 반납하면 된다.

하절기(6∼8월)에는 대여소 운영시간을 1시간 연장한다.

화천군은 쾌적한 라이딩을 위해 매일 아침 산소길을 정비한다.

안전사고에 대비해 산소길 전 구역 상해보험도 가입해 안심이다.

정선아리랑열차
정선아리랑열차[연합뉴스 자료사진]

◇ 정선아리랑열차, 8개월 만에 '칙칙폭폭'

정선아리랑열차(A-Train)가 정선역과 아우라지역 구간을 지난 8일부터 다시 달리고 있다.

2018 평창올림픽 정선 알파인 경기장 접근도로 개설로 지난해 7월부터 운행이 중단됐던 구간이다.

아우라지는 송천과 골지천이 만나 남한강 본류 조양강을 이루는 곳이다.

정선아리랑 대표 발상지 중 한 곳이기도 하다.

정선선 철도 달리는 '설국열차'
정선선 철도 달리는 '설국열차'[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선아리랑열차는 우리나라 여객열차 중 처음으로 지역 이름을 사용한 열차다.

2015년 1월 22일 첫 운행을 시작했다.

지난해 말까지 약 9만9천 명이 이용하는 등 지역관광 활성화 이바지 효과가 크다.

열차는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은 정비를 위해 운행하지 않는다.

정선 5일장, 공휴일과 겹치면 정상 운행한다.

청량리역 출발 시각은 오전 8시 20분이다. 낮 12시 1분 정선역을 거쳐 낮 12시 30분에 아우라지역에 도착한다.

conany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10 11:00 송고

# 현재 인기 토픽

플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