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이미지

"봄꽃 보러 궁궐 가요"…창덕궁 낙선재 매화 23일 개화

등록일2017.03.14 11:35 조회수1252
문화재청, 궁·왕릉 개화 예상 시기 발표

지난해 4월 1일 경복궁에 핀 봄꽃 아래에서 사진을 찍는 사람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봄을 맞아 궁궐이 알록달록하고 화사한 '꽃대궐'로 바뀐다.

문화재청은 경복궁·창덕궁·창경궁·덕수궁 등 4대 궁과 종묘, 조선왕릉의 개화 예상 시기를 14일 발표했다.

궁궐에서는 지난해보다 더 빨리 꽃이 필 것으로 예상된다. 창덕궁 후원의 연못인 관람지(觀纜池)와 창경궁 경춘전 뒤편의 화계(花階, 계단식 화단)에 자생하는 생강나무는 15일부터 꽃망울을 터뜨린다.

이어 창덕궁 낙선재 매화는 23일, 경복궁 흥례문 매화는 24일부터 개화를 시작한다.

4월에는 경복궁 아미산의 앵두나무, 창덕궁 희정당의 산철쭉, 덕수궁 정관헌 화계의 모란, 종묘 향대청의 살구나무가 만개한다.

창덕궁 낙선재에 핀 봄꽃. [문화재청 제공]

조선왕릉에서는 남양주 광릉과 파주 삼릉에서 25일부터 산수유꽃이 피어난다. 남양주 홍유릉과 고양 서오릉에서는 4월 초순부터 산벚나무 꽃을 볼 수 있고, 구리 동구릉에서 자라는 붓꽃과 원추리는 5월 중순 이후 개화한다.

궁궐과 왕릉의 봄꽃 개화 시기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궁궐과 종묘, 조선왕릉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생강나무꽃 봉오리가 맺힌 창덕궁 관람지
생강나무꽃 봉오리가 맺힌 창덕궁 관람지서울 종로구 창덕궁 후원 관람지에 지난해 3월 18일 생강나무꽃 봉오리가 맺혔다. 생강나무는 고유종으로 꽃이 피면 생강 냄새가 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14 09:21 송고

# 현재 인기 토픽

플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