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이미지

쫄깃, 고소 주꾸미 철이 왔네…초고추장 듬뿍 찍어 꿀꺽

등록일2017.03.17 11:27 조회수828
서천 마량포구 18일 축제 개막…단양 선암골 생태유람숲길(46.4㎞) 걷다보면 절로 '힐링'

(대전·청주=연합뉴스) 김소연 이승민 기자 = 3월 셋째 주말인 18∼19일 충청권은 대체로 맑고 포근해 나들이하기 좋겠다.

충남 서천 마량포구 일대에서 열리는 '주꾸미 축제'에 가보거나 충북 '단양의 숲길'을 걸어보자.

◇ 낮 최고 18도 봄기운 물씬…"일교차 주의"

토요일(18일)은 구름이 많다가 차차 맑아지겠다.

낮 최고기온 13∼17도의 분포로 봄 날씨를 보여 나들이하기 좋겠다.

최저기온은 영하 2도∼영상 2도의 분포로 일교차가 크겠다.

일요일(19일)은 대체로 맑겠다.

최고기온 15∼18도로 전날보다 포근하겠다.

최저기온 영하 3도∼영상 1도의 분포로 역시 낮과 밤의 기온 차이가 많이 나겠다.

서해중부 해상의 물결은 0.5m로 일겠다.

◇ 봄철 별미…타우린 풍부한 "주꾸미 맛보세요"

주꾸미 잡이가 한창인 충남 서천 마량포구에 가보자.

서천 동백꽃주꾸미축제장을 찾은 관광객들이 낚시로 주꾸미를 잡아올리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제18회 서천 동백꽃·주꾸미 축제'가 18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서천군 서면 마량리 마량포구 일원에서 열린다.

서천 마량포구의 어민들은 이달부터 어선 한가득 주꾸미를 잡아 올리고 있다.

주꾸미는 미식가들이 찾는 봄철 별미다. 먹물에 피로 해소와 각종 성인병 예방에 도움이 되는 타우린 성분이 있어 몸에 좋다.

축제에 가면 갓 잡아 올린 싱싱한 주꾸미를 이용한 다양한 요리를 맛볼 수 있다.

서천의 특산품을 저렴한 가격에 살 수 있는 장터도 열린다.

축제장 인근엔 동백나무 숲이 있어 마량포구에 봄기운을 더한다.

이 곳 동백나무는 500여년 전 조선시대 마량리 수군 첨사가 항해의 안전을 기원하며 심었다고 전해진다.

동백나무숲은 바다를 배경으로 해가 지는 모습을 볼 수 있는 일몰 명소이기도 하다.

서천 동백꽃주꾸미축제장을 찾은 관광객들이 동백나무 숲을 거니는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세한 사항은 서천군 문화관광 홈페이지(http://tour.seocheon.go.kr)를 확인하면 된다.

◇ 다가오는 봄…강 따라 '느릿느릿' 숲길 걸으면 힐링

따사로운 햇살 비추고 포근해진 주말을 맞아 충북 단양의 숲길을 걸으며 삶의 여유를 느껴보자.

단양군 단성면부터 방곡도예촌, 사인암까지 총 46.4㎞ 길이 '선암골 생태유람길'은 '트레킹'(Trekking)' 명소다.

단성생활체육공원∼소선암∼하선암 5.9㎞ 구간을 걷는 '물소리길' 일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돋아나는 새싹을 보며 숲길을 걷노라면 일터 근심과 걱정이 사라진다. 걷다가 지치면 길가 바위에 앉아 쉬면 그만이다.

단성 생활체육공원을 출발, 소선암을 거쳐 하선암까지 5.9㎞ 구간을 걷는 '물소리길'은 아름다운 야생화와 각종 산새를 관찰할 수 있다.

남한강 변을 따라 총 19.2㎞를 걷는 '느림보 강물길'도 단양을 대표하는 산책 코스다.

느림보 강물길은 특징에 따라 석문길, 다랭이길, 고수재길, 금굴길, 삼봉길, 나루길 등 6개 테마로 나뉜다.

길을 따라 걷는 동안 일대 서식하는 동·식물을 쉽게 볼 수 있다.

길을 따라 걸으면 도담삼봉(명승 제44호)과 석문(제45호)을 비롯해 금굴(충북도 기념물 제102호) 등 절경을 감상할 수 있어 걷는 재미를 더해준다.

soyun@yna.co.kr, logo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17 11:00 송고

# 현재 인기 토픽

플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