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이미지

미세먼지 텁텁해도 '봄은 봄'…전국 상춘 인파 넘실

등록일2017.03.20 08:11 조회수531
산수유·매화·유채꽃·튤립축제, 꽃놀이 행렬 장사진
주꾸미·도다리축제, 제철음식에 봄기운 '쑥쑥'

봄이 왔어요
봄이 왔어요(용인=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9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열리고 있는 튤립축제를 찾은 시민들이 튤립을 보며 봄기운을 만끽하고 있다. 2017.3.19
xanadu@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봄기운이 완연한 19일 미세먼지가 전국 상당수 지역의 하늘을 희뿌옇게 덮었지만 봄 정취를 만끽하려는 상춘객 나들이 행렬은 끊이지 않았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13∼20도로 야외활동을 하기에 좋은 날씨였지만 오후 2시 현재 경기·인천·충남 등 6개 시·도의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을 기록하는 등 봄나들이 '불청객' 미세먼지의 기세도 만만치 않았다.

그래도 찬바람이 가시고 모처럼 따뜻한 날씨가 찾아오자 전국 주요 관광지에는 겨울 외투를 벗고 형형색색 봄옷으로 갈아입은 상춘객 발길이 이어졌다.

미세먼지 가득 뿌연 하늘
미세먼지 가득 뿌연 하늘(부여=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19일 충남 부여군 구드래 나루터에서 열린 코리아 열기구 그랑프리 5차전 경기에 출전한 열기구가 미세먼지로 뿌연 부여 상공을 비행하고 있다. 2017.3.19
youngs@yna.co.kr

역시 봄에는 '꽃놀이'가 최고 나들이였다.

노란 산수유꽃이 꽃망울을 터뜨린 전남 구례군 산동면 일대에는 꽃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방문객들로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였다.

전날에 이어 약 10만 명의 인파가 산동면 산수유 마을과 지리산온천관광지, 산수유사랑공원 일대에서 산수유꽃 축제를 즐겼다.

매화축제가 한창인 경남 양산시 원동면도 관광객 방문에 즐거운 비명을 질렀다.

관광객들은 탁 트인 낙동강을 따라 조성된 기찻길과 흐드러지게 핀 매화가 조화를 이룬 풍경을 감상하며 매화향 포크송 퍼레이드, 매화 사진 촬영대회, 아트 프리마켓 등 풍성한 이벤트를 즐겼다.

제주에서는 서귀포 유채꽃 국제걷기대회가 18일에 이어 이틀째 이어졌다.

대회에 참가한 국내외 관광객과 도민들은 중문∼월평∼강정으로 이어지는 5㎞, 10㎞, 20㎞ 코스를 걸으며 아름다운 제주의 봄을 만끽했다.

튤립축제가 열리는 경기 용인 에버랜드에는 120만 송이의 튤립이 활짝 펴 하양·빨강·노랑 등 색의 향연이 펼쳐졌다.

'봄이 왔어요' 개나리 활짝
'봄이 왔어요' 개나리 활짝(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19일 부산 사상구 낙동강변에 개나리가 꽃망울을 활짝 터뜨려 봄소식을 전하고 있다. 2017.3.19
ccho@yna.co.kr

제철음식을 찾아 떠나는 식도락가 발길도 바쁘게 움직였다.

'2017 신비의 바닷길 주꾸미·도다리 축제'가 열린 충남 보령 무창포해수욕장 행사장에서는 갓 잡아 올린 초봄의 별미 주꾸미와 도다리가 방문객 입맛을 사로잡았다.

충남 서천군 서면 마량포구에서도 '제18회 서천 동백꽃·주꾸미 축제'가 열려 동백꽃을 감상하며 주꾸미 요리를 맛보는 즐거움이 넘쳐났다.

경북 영덕 강구항에서는 23∼26일 영덕 대게 축제를 앞두고 실하게 살이 오른 대게들이 방문객 발길을 붙잡았다.

해운대 외국인 집결 봄축제
해운대 외국인 집결 봄축제(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19일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열린 인도 봄 축제 '홀리'에 참가한 외국인들이 형형색색 가루를 뿌리며 율동과 함께 축제를 즐기고 있다. 2017.3.19
ccho@yna.co.kr

이 밖에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서는 인도 봄 축제인 '홀리' 행사가 열려 이국적인 정취를 자아냈다.

참가자 3천여 명은 형형색색 가루를 뿌리고 춤을 추며 축제를 만끽했다.

강원 정선 하이원 스키장과 용평 스키장 등 26일 폐장을 앞둔 스키장에서는 스키어 1천여 명이 이미 떠나버린 겨울을 아쉬워하며 은빛 설원을 질주했다.

(강종구 김용민 김재홍 장영은 변지철 황봉규 이재현 박철홍 전창해 최준호 김종호 기자)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19 16:09 송고

플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