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이미지

순수 전기차 '볼트EV' 1회 충전으로 470.2㎞ 주행

등록일2017.03.20 07:55 조회수1536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한국지엠이 사전 구매 계약 중인 순수 전기차 볼트EV(Bolt EV)가 1회 완전 충전으로 서울에서 제주까지 주파했다.

국제전기차엑스포 인기 짱 '볼트EV'
국제전기차엑스포 인기 짱 '볼트EV'(서귀포=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제주 서귀포시 여미지식물원에서 열리는 제4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에서 가장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미국 GM의 쉐보레 볼트EV. 이 전기차의 1회 충전 공인 주행거리는 383㎞다. 2017.3.18
khc@yna.co.kr

국제전기차엑스포조직위원회는 미국 GM이 생산한 순수 전기차 쉐보레 볼트EV 1대가 서울시 양재동 이마트에서 출발하고 나서 한 번도 충전하지 않은 채 목포를 거쳐 '제4회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열리는 제주 서귀포시 여미지식물원까지 도착했다고 18일 밝혔다.

지금까지 시판된 전기차 중 처음으로 서울서 제주까지 무충전 주행한 것이다.

이 전기차는 17일 오후 2시 서울에서 출발해 경부고속도로, 논산천안고속도로, 서천공주고속도로, 서해안고속도로를 거쳐 목포항 여객선터미널까지 이동했다. 18일 0시 30분에 출발하는 카페리편으로 제주항에 도착하고 나서 서귀포시 성산읍 섭지코지 쪽으로 돌아서 오전 10시께 행사장에 도착했다.

전기차 볼트EV 서울서 제주까지 주행 경로
전기차 볼트EV 서울서 제주까지 주행 경로(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미국 GM이 생산한 순수 전기차 쉐보레 볼트EV가 서울에서 제주까지 주행한 경로. 2017.3.18
khc@yna.co.kr

카페리 이용 거리를 제외한 총 주행거리는 470.2㎞이고, 행사장 도착 후 남은 주행 가능 거리는 2.9㎞다.

운전은 제주에 살면서 지난해 전기차를 타고 처음 전국 일주를 한 영국인 케빈 펜톨 씨가 했다. 초등학교 4학년인 그의 딸 이하나 펜톨 양과 노르웨이의 전기차 이용자인 비욘 뉠란드 씨가 동승했다.

제주에서 쏘울EV를 타는 케빈 펜톨 씨는 "제주에 도착한 뒤에도 주행 가능 거리가 꽤 남아 있어 일부러 섭지코지 쪽으로 돌아서 왔다"며 "이 정도 주행거리면 한국 내 어디든 충전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돌아다닐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kh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18 18:22 송고


전기차 볼트, 두시간만에 400대 사전계약 '완판'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17일 사전계약에 들어간 한국지엠의 순수 전기차 볼트EV(Bolt EV)가 두 시간 만에 400대가 모두 판매됐다.

한국지엠은 18일 제주시 중문단지 여미지식물원에서 개막한 국제전기차엑스포에서 볼트EV를 첫 공개하고 사전계약에 들어갔다.

한국지엠은 "초도 물량 400대가 두 시간 만에 모두 계약이 끝났다"며 "향후 고객 수요에 대응하는 물량 확보를 위해 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볼트EV는 1회 충전 거리 383㎞를 인증받았다. 현재 국내에서 출시된 전기차 모델 가운데 가장 길다.

볼트EV는 최고 출력 204마력에 최대 토크 36.7㎏·m의 성능을 발휘한다. 고효율 대용량 리튬-이온 배터리 시스템과 고성능 모터 등을 탑재했다.

볼트EV의 출시 가격은 4천779만원으로 정해졌다. 국고보조금 1천400만원과 지자체 보조금을 더하면 2천만원대에 살 수 있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18 09:42 송고


# 현재 인기 토픽

플친